'중국 폐렴 근원지' 우한 폐쇄돼 몰래 시골길로 탈출했다는 한국 교민이 올린 글

인사이트기사 내용의 이해를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컨테이젼' 스틸컷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에 지난 23일 중국 정부는 기차, 버스, 항공 등 우한의 교통수단 운행을 중단했다. 또한 주요 도로 길목까지 대거 차단해 사실상 '도시 봉쇄' 조치를 내렸다.


한국 정부는 우한에 고립된 교민 및 유학생을 철수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등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교민 A씨가 자신의 SNS에 간담을 서늘케 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버스, 기차, 해운, 항공이 모두 막히고 마트에 식료품은 모두 동났다"며 "도시가 죽은 듯 고요하다"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극적으로 국도의 시골길을 돌아 탈출했다"고 전했다.


그는 "입은 옷 그대로 여권을 만들었고 5시간 후면 심천에 도착한다"며 곧 홍콩을 통해 인천으로 귀국할 수 있음을 실시간으로 전달했다.


해당 글에 A씨의 지인들은 "다행이네 조심해서 와", "무사 탈출했네" 등 그의 탈출 소식을 반기는 모습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SNS 글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A씨의 행동에 대해 하나같이 '이기적'이라며 손가락질했다.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다시 한국으로 돌아오는게 마땅하지만 정부 및 질병관리본부의 통제 하에 격리와 검사 등을 받아야 전염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A씨처럼 통제를 벗어난 개인 행동을 했을 경우 어떤 악영향을 줄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게다가 국내에 세 번째 확진자까지 나와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진 상황. 때문에 누리꾼들은 A씨의 신중하지 못한 행동을 지적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현재 A씨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만약 A씨가 홍콩을 통해 한국에 입국한다면 귀국 즉시 보건 당국에 자진신고를 하는 것이 좋겠다. 


한편 중국 전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는 건강상태 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중국에서 입국한 사람 중 건강상태 질문서 작성을 기피하거나 거짓으로 제출한 경우 검역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