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도 뚫렸다"···프랑스·호주에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orld of buzz


[뉴스1] 이원준 기자 = 중국 내에서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1300명에 육박한 가운데, 프랑스와 호주에서도 처음으로 확진 환자가 발생하며 이번 사태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확산하는 모습이다.


태평양 너머 미국에선 확진 사례가 추가로 확인되면서 감염 환자가 모두 2명으로 늘었다. 네팔에서는 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중국 이외 국가에선 2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한 한국을 비롯해 △태국 5명 △싱가포르 3명 △말레이시아 3명 △프랑스 3명 △일본 2명 △미국 2명 △베트남 2명 △네팔 1명 △호주 1명 등 감염 사례가 현재까지 확인됐다.


범중화권 확진 환자는 △홍콩 5명 △마카오 3명 △대만 3명 등이다. 중국 정부는 자국 통계에 이들 지역을 포함해 발표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유럽서 첫 확진 환자 발생


프랑스 보건부는 24일(현지시간) 우한폐렴에 감염된 환자가 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아그니스 버진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3건의 우한폐렴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환자 2명은 파리의 병원에 격리돼 있으며, 다른 환자는 남서부 지방인 보르도의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유럽에서 최초로 발생한 우한폐렴 확진 환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오세아니아서도 첫 감염 사례…"50대 중국인"


호주 당국은 25일 동남부 빅토리아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첫번째 환자는 지난 19일 중국 광저우에서 항공편으로 온 50대 중국인으로, 현재 멜버른 교외 의료기관에 입원해 있다.


제니 미카코스 빅토리아주 보건장관은 "환자는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며 "현 단계에서는 추가 감염 의심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미주 확진자는 2명으로 늘어


미국 보건당국은 시카고에서 두 번째 우한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미국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박사는 "환자는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여성으로 지난해 12월 말 중국 여행을 갔다가 지난주 돌아와서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시애틀에서 우한폐렴 확진환자가 나온 데 이어 두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미 당국은 두 환자 이외에도 현재 22개주에서 감염 의심 사례 63건이 발견돼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좌) Twitter 'ASBreakingNews', '(우) Twitter 'DamienRieu'


◇중국 휩쓴 뒤 아시아 전역으로 전파


우한폐렴은 중국 대륙 전역을 휩쓴 뒤 인접국으로 퍼지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5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41명, 확진자는 128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국 외에도 태국, 싱가포르, 한국, 일본, 베트남 등에서 확진자가 나온 상황이다.


네팔 보건당국은 25일 우한에서 귀국한 32세 학생이 우한폐렴에 걸렸다고 발표했다. 남아시아 국가에서 확인된 첫번째 확진자다.


말레이시아 보건부도 같은 날 자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 3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