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퍼지자 중국 관광객들 공항서 쫓아낸 필리핀 정부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원준 기자 = 필리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온 관광객 460여명을 모두 본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NHK가 25일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필리핀 정부는 최근 우한에서 출발한 중국인 관광객 464명이 칼리보 국제공항에 입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을 송환 조치하기 시작했다.


필리핀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3일부터 우한을 오가는 직행 항공편 운항을 금지하고 있지만, 이들 관광객은 이보다 앞서 필리핀에 도착했다.


인사이트뉴스1


칼리보 공항은 필리핀 유명 휴양지인 보라카이 섬과 가깝다.


필리핀 정부는 칼리보 공항에 특별전세기를 마련, 전날까지 중국인 관광객 314명을 돌려보냈다고 NHK는 전했다. 나머지 관광객도 오는 27일까지 모두 송환 조치할 계획이다.


이들 관광객 중에는 발열이나 기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필리핀 당국은 잠복 기간에 공항 검역을 통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들을 모두 돌려보내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