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할까 봐 사과문 올렸어?"···하늘 '학폭' 사과문에 달린 추가 폭로 댓글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속옷 쇼핑몰 '하늘하늘' 대표이자 유튜버인 하늘의 학교폭력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에 대한 추가 폭로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지난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하늘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하늘은 자신의 SNS 등을 통해 자필로 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늘은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며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나 누리꾼의 반응은 매우 싸늘했다. 일부를 제외하곤 대부분 "다신 안 봤으면 좋겠다", "너무 충격적이다", "이제 와서 무슨 소용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댓글이 있었다. 하늘의 학교 동창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늘아 너 망할까 봐 사과문 올렸어? 너 유명했잖아"라며 글을 써 내려갔다.


그는 "너 주도적으로 애들 괴롭히고 다니고 돈 뜯고 면학 분위기 망치면서 남자애들이랑 같이 순한 애들한테 위협 조장하고 다녔잖아", "일전의 사건들이 너무 많고 네 부모도 케어가 안 되니 외국으로 보내버린 거지" 등 하늘의 과거에 대해 폭로했다.


이어 "네가 만나서 사과한다는 소리를 하는데 그건 피해받은 친구들한테 네가 2차 가해하는 거야"라며 "난 네가 망했으면 좋겠어. 넌 혼자지만 피해자는 다수이니 그만큼의 업보는 받아야지"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전직 하늘하늘 직원이었던 누리꾼도 충격적인 폭로 글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자신을 '하늘하늘'의 전 관리자라고 소개한 이는 일하는 동안 월 130만 원씩 받고 야근 수당과 식대는 일절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매일 강제 야근은 물론 사무실에 탕비실이나 정수기도 없었다며 하늘이 학교 폭력뿐만 아니라 '갑질'까지 일삼았다고 말했다.


또한 "보안도 필요하고 출근 잘 못하니 제가 일하는 걸 봐야 한다며 CCTV를 설치했다"고 말해 누리꾼을 경악에 빠트렸다.


동창과 직원에 대한 논란과 추가적인 폭로가 계속 드러나는 가운데 앞으로 하늘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