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추가 발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orld of buzz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우한 폐렴의 공포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미국 보건당국에 따르면 국민 한 명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환자는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성은 지난해 12월 말 중국으로 여행을 갔다가 1주일 전쯤 돌아와 증상을 보이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21일 중국을 여행하고 워싱턴주 시애틀로 돌아온 30대 남성이 처음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CDC 산하 국립 면역 호흡기 질환 센터 낸시 메소니에 박사는 "현재 미국 22개 주에서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 63명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한 "미국 국민의 즉각적인 감염 위험은 낮다고 보고 있지만 상황은 급속히 진화하고 있다. 앞으로 수일 내에 더 많은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어느 한 국가도 안심할 수 없는 만큼 외국에 방문할 경우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높은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 등은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귀국 후 14일 이내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혹은 보건소에 신고해줄 것을 권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