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학폭' 폭로 후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연락 와"···하늘에 괴롭힘 당했다는 피해자가 추가로 올린 글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학창 시절 '일진' 의혹을 받는 유튜버 하늘이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문을 올린 가운데 '학폭' 피해자라고 밝힌 SNS 이용자가 추가 글을 올렸다.


24일 하늘과 같은 학교 졸업앨범을 인증하며 자신을 동창생이라 주장한 SNS 이용자는 폭로 때와 같은 계정을 통해 현 상황을 전했다.


그는 "많은 디엠이 왔고 어떻게 돼가는지 묻는 분들이 많아 마지막으로 글을 쓰겠다"며 "(하늘에게 온) 디엠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사과와 반성의 내용이었고, 돈을 받고 글을 내려준 것이 아닌 힘들어하는 모습이 과거의 내 모습과 겹쳐 보여 글을 내린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돈 받고 이렇게 끝내면 안 된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돈은 받지도 않았고, 비슷한 제안을 받은 적도 없다"면서 "시간이 오래 걸린 이유는 비슷한 상황에 있던 다른 친구들에게도 연락이 왔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wkdsksgkspwlswk'


또 그는 "혼자만의 결정이 아닌 다른 친구들에게도 사과해달라고 요청했고 (하늘이) '개인적으로 한 명 한 명 사과할 의사도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내 마음이 지옥이었듯이 지금 그 애 마음도 지옥일 거로 생각한다"며 "여기서 만족하겠다. 내가 주는 벌은 여기까지다"라고 말했다.


하늘의 '학교 폭력'을 최초로 고발한 SNS 이용자는 하늘을 진심으로 용서하기로 한 것인지, 해당 계정을 곧 지우겠다고 전했다.


한편 유튜버 하늘의 과거 학창 시절의 비행을 폭로하고 추가 상황을 전한 이의 아이디 'wkdsksgkspwlswk'는 키보드를 통해 한글로 옮길 시 '장난하네진자'가 된다.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