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필 편지로 '학교폭력' 인정하고 공식 '사과'한 유튜버 하늘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유명 속옷 쇼핑몰 CEO이자 인기 유튜버인 하늘이 '직원 갑질'과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하늘은 직원 갑질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전면 부인했는데, 학교 폭력 과거에 대해서는 사실이라며 솔직히 인정했다.


24일 하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로 쓴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창시절 일진이었던 하늘에게 돈을 빼앗기고 맞았다는 등 '학교 폭력' 폭로글이 계속 올라왔다


하늘은 지난날을 솔직히 인정하고 반성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하늘은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라며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과거의 행동들로 인해 항상 마음 한편이 불편하고 무서웠다"며 "관심이 높아질수록 불안한 마음이 더 커졌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계속해서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하늘은 "상처받은 분들이 저를 마주하기 힘들 수 있지만, 직접 만나서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하늘은 피해자에 이어 자신을 믿고 응원해준 팬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하늘은 유튜브 구독자에게 "실망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모든 것을 책임지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