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아이가 '우한 폐렴' 의심받자 버려두고 둘만 비행기 탑승한 부모

인사이트worldofbuzz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열병이 난 아이 때문에 비행기를 못 타자 공항에다 버려둔 채로 이륙한 비정한 부모가 몰매를 맞고 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공항에 아이들을 내버려 둔 채 이륙한 무책임한 부모의 사연을 전했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수백만 명의 중국인들은 고향으로 내려가기 위해 난징 루커우 국제공항을 찾았다.


그러나 지금까지 중국에서 총 26명의 사망자를 낸, 일명 우한 폐렴의 영향으로 공항에는 엄격한 검열 과정이 진행됐다.


인사이트worldofbuzz


승객들이 열이 있는지 한 명씩 다 스캔했고, 전염이 확산하지 않도록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사람들을 걸러냈다.


마침 4인 가족의 열을 검사하던 중 아들에게서 열병 증상이 나타났고, 공항 직원은 곧바로 부모에게 탑승 불가 소식을 전했다.


이에 부모는 다짜고짜 직원에게 화를 내며 "아이가 아픈 게 아니라 그냥 열만 조금 나는 거다"며 계속해서 승선을 요구했다.


항공사 측은 "절대로 안 된다"라고 완강하게 거부했지만, 부모는 이를 무시하고 "무조건 탑승해야만 한다"라며 억지를 부렸다.


인사이트worldofbuzz


계속되는 부모의 소란에 비행기는 3시간이나 지연됐고, 공항을 찾은 다른 승객들의 불만은 커져만 갔다.


결국 부모는 공항에 아들과 딸을 버리고 가는 것을 택했다.


그들은 쓸쓸히 남겨진 두 아이를 보고도 아랑곳하지 않고 비행기에 직접 올라탔다.


항공사 측은 어쩔 수 없이 다른 보호자가 올 동안 아이들을 돌봐줄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뉴스1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3시간 동안 기다린 다른 승객들은 뭔 죄냐?", "부모란 사람들이 어떻게 어린 자식들을 내팽개칠 수 있지?", "부모들도 탑승 거부해야 하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오늘(24일) 오후 5시 기준 우리나라의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2명이며, 모두 격리 조치 중이다.


최소한의 대비를 위해선 야외에선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하고 사람 많은 장소는 피하는 것이 좋다. 외출 후에는 꼭 손을 씻고 위생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