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친구가 컴퓨터 고장 내자 수리비 50만원 나왔다고 사기 친 고등학생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장애인을 통해 이익을 취하려 한 고등학생이 등장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24일 '디씨인사이드 컴퓨터 본체 갤러리'에 발달 장애를 가진 동생 친구에게 컴퓨터 수리비 덤터기를 씌일 뻔한 A씨의 사연이 게재됐다.


사건은 발달 장애를 가지고 있는 A씨의 동생이 친구에게 돈을 물어줘야 한다고 말하면서 시작됐다.


친구 집에 놀러 간 동생이 자신의 친구 B군의 컴퓨터를 고장 낸 것이다. 놀란 어머니는 B군에게 수리비가 얼마냐 물었다.


B군은 이미 수리를 맡겼다며 컴퓨터 수리 기사의 연락처를 넘겼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리 기사와 연락을 이어가던 A씨의 어머니는 수리비를 듣고 입이 떡 벌어지고 말았다. 하드디스크, 그래픽카드, 케이스, 쿨러, 파워 등이 고장 났으므로 50만 원이라는 거금을 내야 한다고 했기 때문이다.


수리비를 듣고 안절부절하지 못하고 있는 어머니의 카톡을 본 A씨는 뭔가 수상하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컴퓨터가 '어떻게 고장 났길래 50만 원이 나왔을까'라는 구체적인 의문을 품기 시작한 것이다. A씨는 어머니의 핸드폰을 뺏어 대신 대화를 이어나갔다.


A씨는 수리 업체 사장님에게 컴퓨터 모델명과 업체 주소를 알려달라고 했다. 의심스럽게도 사장은 집과 2시간이나 멀리 떨어진 경기도 가평군의 한 주소를 알려줬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때 갑자기 어떻게 알았는지 B군에게 카톡이 오기 시작했다. B군은 '돈을 안 줘도 된다, 일 크게 안 벌리고 어머님이랑 얘기하는 게 빠를 것 같아서 그랬는데'라며 변명을 하기 시작했다.


뒤이어 B군은 자신의 엄마에게도 본인이 고장 냈다고 말하겠다며 더 이상 의심받기 싫다고 말했다.


B군과 대화를 하던 A씨는 동시에 컴퓨터 수리 업체 사장에게 고장 났다는 컴퓨터의 견적을 받았다.


A씨가 컴퓨터의 사양은 황당했다. 고장 났다는 그래픽 카드는 라데온 사의 RX 460이었다. 출시된 지 몇 년이 지나 5~6만 원대의 가격에 팔리는 부품이었다. 하드디스크와 케이스 역시 비싼 제품이 아니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B군은 계속해서 변명을 하기 시작했다. '본인 잘못도 있지만 A씨의 동생도 잘못한 게 있다', '불편하게 해서 죄송하고 A씨 동생과 이제 연락 안 하겠다'라고 말했다.


화가 머리끝까지 난 A씨는 '앞으로 눈에 띄지 마세요, 내 동생 장애인인 거 이용해서 뭐 얻어먹지 말라'라며 '그런 심보 성인 돼서 후회한다'라고 강한 목소리를 냈다.


컴퓨터 수리 기사의 이름은 B군의 형제와 같았다. A씨는 B군과 사장이 아마 형제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A씨는 "동생이 장애인이다 보니 동생을 통해 이익을 얻으려는 아이들이 계속해서 있었다. 근데 이번엔 나의 어머니까지 호구 취급을 했기 때문에 너무 화가 난다"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당사자 간의 합의로 사건은 일단락됐지만 해당 게시물은 계속해서 퍼지고 있으며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