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여동생 잃고 유골함 안고 탄 오빠를 펑펑 울린 이스타항공 승무원의 한 마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이스타항공의 감동적인 서비스와 승무원의 감동적인 말이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렸다.


지난 22일 보배드림에는 이스타항공의 사려 깊은 서비스로 인해 눈물을 펑펑 흘렸다는 한 남성의  사연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지난해 11월 베트남 다낭에서 근무하고 있는 여동생이 중증뎅기열에 걸려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다낭으로 날아갔다고 한다.


하지만 동생은 결국 세상을 떠났고 A씨는 동생의 유골을 품에 안은 채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화려한 유혹'


다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돌아오는 이스타항공 여객기 티켓을 예매한 A씨는 다낭 공항에 도착하자 감동적인 경험을 하게 된다.


공항에서 동생의 유골을 받은 A씨가 "유골함과 함께 비행기를 탈 예정"이라고 말하자 이스타항공 직원이 그에게 다가와 "미리 연락을 받았다"며 "조금이라도 편안하게 갈 수 있도록 두 자리를 준비했다"고 말한 것.


유골함을 들고 비행기를 타야 된다는 사실에 걱정이 앞섰던 A씨는 이스타항공의 배려에 큰 감동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스타항공


감동도 잠시, 출국심사와 보안 심사에서 유골함을 확인한 베트남 현지 직원들은 A씨에게 혐오감이 가득 담긴 시선을 주기 시작했다고 한다.


직원들의 온갖 멸시를 온몸으로 받은 A씨는 실망감과 슬픔에 몸을 가눌 수 없었고 비행기 탑승 시간까지 의자에서 휴식을 취했다.


이후 비행기 탑승 시간이 되자 탑승구는 사람들로 북적이기 시작했고 곧 탑승을 해야 하는 A씨의 걱정도 시작됐다.


그때 이스타항공 직원이 A씨에게 다가왔고 가장 먼저 체크인을 할 수 있게 도와주겠다는 배려와 함께 A씨를 출입구 쪽으로 안내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의 배려에 A씨는 가장 먼저 체크인을 하고 직원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비행기 쪽으로 이동했다.


이스타항공 직원은 비행기로 이동하며 A씨에게 "모든 직원에게 이야기는 해뒀다. 불편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말해달라"며 "동생분의 마지막 비행을 저희 이스타항공이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라고 말했다.


직원의 말에 A씨는 결국 참아왔던 눈물이 터졌고 비행기에 도착해서도 쏟아지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심지어 이스타항공 측은 A씨와 동생을 위해 세 자리를 비워주며 마지막까지 넘치는 배려를 보여줬다고 한다.


A씨는 "동생의 마지막 비행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 이스타항공을 절대 잊지 않겠다"며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스타항공의 끝없는 배려심에 누리꾼은 "저런 게 진정한 서비스",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서비스 감동", "이스타항공만 이용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스타항공을 칭찬했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유아 돌봄 봉사활동, 서울식물원 숲 문화 학교 청소, 잡초제거 봉사활동 등을 진행하며 정기적인 선행으로 많은 감동을 준 바 있다.


이스타항공이 A씨에게 보여줬던 것처럼 형식적인 서비스가 아닌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서비스가 계속된다면 이스타항공을 향한 고객들의 애정 역시 끊이지 않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스타항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