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씻고 나와 '촉촉머리+민낯'인데도 '조각상 미모' 발산한 방탄 뷔

인사이트V live 'BTS'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탄소년단 뷔가 민낯에도 굴욕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미모를 과시했다.


지난 22일 방탄소년단 뷔는 네이버 'V LIVE'를 통해 실시간 방송을 켰다.


이날 뷔는 오랜만에 마주한 팬들과 다양한 주제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흰 티셔츠를 걸치고 등장한 뷔는 막 씻고 나왔는지 화장기 없는 비주얼을 보여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BTS'


메이크업을 지운 만큼 잡티, 다크서클 등이 모습을 드러낼 법도 한데 뷔는 달랐다. 


뷔는 하얗고 뽀얀 피부와 여전히 뚜렷한 이목구비를 과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 살짝 젖은 머리카락은 뷔의 섹시한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BTS'


미모의 화룡점정은 바로 옆태였다. 방송 중간중간에 뷔는 신이 빚은 듯한 옆선을 뽐내 부러움을 샀다.


특히 화면을 뚫고 나올 듯한 콧대는 감탄을 불러일으기에 충분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뷔는 잘생겼다 말하기도 이제 입 아프다", "피부결 너무 부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V live 'BT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