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 10분, 골대 3번 맞추다가 드디어 '선제골' 꽂아 넣은 한국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김대원이 선제골을 기다리던 U-23 한국 축구대표팀에 골을 선물했다. 


22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한국 vs 호주 경기가 열리고 있다.


이날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을 비롯한 엄원상, 정승원, 송범근 등 주축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최상의 멤버로 나섰다. 


그리고 김대원도 선발로 내세웠다. 큰일을 해낼 수 있으리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JTBC


김대원은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후반 10분, 한국이 골대를 3번 연속 맞히는 순간에도 흔들리지 않고 세컨볼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천금 같은 선제골로 한국은 비교적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게 됐다. 


JTBC


한편 대표팀이 호주를 꺾는다면 한국은 이번 대회 최소 2위를 확보하게 된다.


이렇게 될 경우 3위 이내 팀에게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출전권을 따내게 되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금자탑도 쌓게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