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원톱"··· 1시간 뒤 호주와 맞붙는 'U-23' 축구 선수들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도쿄행 올림픽 마지막 티켓이 걸린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4강전의 최종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22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한국 vs 호주 경기가 열린다.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을 비롯한 엄원상, 정승원, 송범근 등 주축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인사이트Instagram 'seungwon_jeong'


원톱은 오세훈이다. 다음 2선에는 김대원과 엄원상이 배치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원두재와 김동현, 뒷선은 강윤성, 이상인, 정태욱, 이유현 순으로 구성됐고 골대는 송범근이 맡는다.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에이스' 정우영을 비롯해 김진야, 맹성웅, 이동준, 이동경, 조규성 등은 이번 경기에선 벤치에서 대기하게 된다.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대표팀이 호주를 꺾는다면 한국은 이번 대회 최소 2위를 확보하게 된다.


또한 3위 이내의 팀에게만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출전권을 따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기록을 수립하게 된다.


오세훈(상주)이 엄원상(광주), 정승원(대구) 등의 활약이 예상되는 가운데 과연 대표팀이 호주를 꺾고 값진 올림픽 진출권을 가져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