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가자!" 한국, 오늘(22일) 10시 호주와 U-23대회 결승 놓고 한판 붙는다

인사이트Instagram 'seungwon_jeong'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늘(22일) 호주와 4강전을 치른다. 


이번 경기에서 대표팀이 승리를 거둔다면 대표팀은 도쿄올림픽에 참가하게 되는 것은 물론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신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22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한국 vs 호주 경기가 열린다.


인사이트뉴스1


대표팀이 호주를 꺾는다면 한국은 이번 대회 최소 2위를 확보하게 된다.


또한 3위 이내의 팀에게만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출전권을 따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기록을 수립하게 된다.


다만 패하면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즈베키스탄이 치르는 4강전 패자와 오는 25일 마지막 한 장 남은 올림픽 티켓을 놓고 혈투를 펼쳐야 한다. 그만큼 부담이 커진다.


인사이트뉴스1


그렇기에 오늘 승리는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경기를 앞두고 김학범 감독은 "호주전을 준결승이 아닌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준비해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라며 "선수들을 믿는다. 선수들도 열심히 뛸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트라이커인 조규성(안양)과 오세훈(상주)이 엄원상(광주), 정승원(대구) 등의 활약이 예상되는 가운데 과연 대표팀이 호주를 꺾고 값진 도쿄행 티켓을 가져올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