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도 시민 구하려 쉴 틈 없이 특별경계 '비상 근무' 서야 하는 소방청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이재상 기자 = 소방청은 설 연휴 기간 동안 신속한 현장 대응과 대민지원을 위해 전국 소방관서에서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특별경계근무는 23일 오후 6시부터 28일 오전 9시까지 5일간으로 대규모 인구이동으로 인한 각종 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연휴 기간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화재경계지구, 전통시장, 다중이용시설 등 화재 취약을 사전 점검하고 안전지도를 실시한다.


또 빈집 화기 단속, 가스차단 등 연휴 기간 빈번한 생활안전사고에 대한 주의사항도 홍보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소방청


전국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등 가용 소방인력은 각종 재난 상황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긴급대응체제로 전환해 근무한다.


아울러 만일의 사고 발생에 대비해 지자체, 경찰, 전기, 가스 등 유관기관과 공동대응이 가능하도록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교통체증에 따른 환자 이송 지연이 발생하지 않도록 우회 출동로를 확인하는 등 응급환자 이송대책도 마련한다.


특히 여객터미널, 기차역, 공항, 공원묘지 등 다중운집이 예상되는 전국 1,089개소에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소방차량 1,116대와 구조·구급대원 3,228명을 전진 배치해서 현장안전조치와 응급처치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승룡 소방청 화재대응조사과장은 "화재가 발생했을 때는 당황하지 말고 신속히 대피 후 119에 신고해 달라"면서 "귀성길 집을 나서기 전에는 전기, 가스, 난로 등 화재위험 요소는 없는지 꼭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