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키우는 집사들만 가질 수 있는 '세젤귀' 꾹꾹이 타투

인사이트Fluffy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반려묘를 키우는 집사라면 누구나 공감할 고양이의 매력 포인트가 있다.


바로 분홍색의 귀여운 생김새와 말랑말랑한 촉감으로 보기만 해도 힐링 되는 고양이 '발바닥'이다.


그런 고양이 발바닥 형태가 고스란히 남은 팔뚝 사진이 많은 집사의 공감을 끌어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플러피에는 고양이가 주인 팔뚝에 남기고 간 조그마한 발바닥 자국 사진 몇 장이 게시됐다.


인사이트Fluffy


사진 속에는 팔뚝 위로 앙증맞은 동그라미 다섯 개로 이루어진 고양이 발바닥 자국이 그대로 남아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을 게시한 누리꾼은 "낮잠을 자고 일어났더니 팔에 이런 것을 발견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자신의 반려묘의 발 사진을 올리며 "이것이 범인이다"라며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사진이 인기를 끌며 온라인상에 퍼지자 많은 주인이 공감을 표하며 너도나도 자신의 팔뚝 '인증샷'을 올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Fluffy


인증샷 속 팔뚝에는 하나같이 귀여운 고양이 발자국 사진이 빨갛게 남아 있었다.


자국의 정체는 가만히 잠든 주인의 모습을 본 고양이가 팔뚝 위에서 한참 동안 '꾹꾹이'를 하며 서 있다가 자리를 떠나면서 자신의 발자취(?)를 남긴 것이다.


고양이의 애정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발자국을 본 주인들은 고양이는 발자국마저 귀엽다며 다시 한번 고양이의 매력에 빠졌다고.


게시된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나도 고양이 키우고 싶다", "얼마나 꾹 누르고 있었으면", "분홍 젤리 만지고 싶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Fluff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