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맨쇼 달인' 코미디언 남보원, 50년 넘게 활동하다 향년 '84세' 나이에 별세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우리나라 최고의 '원맨쇼 달인'으로 손꼽혀 온 원로 코미디언 남보원이 향년 8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21일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병원에서 폐렴으로 입원 치료 중이던 남보원이 이날 오후 3시 40분께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남보원은 연초부터 건강 이상을 보였으며 이후 회복했으나 다시 의식을 잃는 등 치료와 퇴원을 반복하다가 결국 사망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그동안 1년 넘게 감기를 앓으면서도 컨디션이 조금이라도 좋아지면 그때마다 계속 행사 일정을 소화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1936년 평안남도 순천에서 태어난 그는 1960년 연극배우로 데뷔했으며 1963년 영화인 협회가 주최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를 하면서 코미디언이 됐다.


이후 그는 뭐든지 그대로 따라 하는 성대모사와 구수한 평안도 사투리뿐만 아니라 현지인 수준으로 완벽하게 구사하는 팔도 사투리로 '원맨쇼의 달인'이라 불리며 큰 인기를 얻어왔다.


인사이트KBS1 '아침마당'


이에 그는 2016년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기도 했다.


남보원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면서 연예가 선후배, 동료 연예인들과 팬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빈소는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되며 장례는 한국방송코미디협회장으로 치러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