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 집에서 잃어버린 반려 거북을 청소 중 발견한 주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오랫동안 정리하지 않은 곳을 치우다 보면 간혹 잃어버린 물건들을 찾을 때가 있다.


오래전에 잃어버린 귀걸이 한쪽이라든지 작게 접어져 있는 지폐라든지 하는 것들 말이다.


그런데 브라질에 사는 한 가족은 창고를 청소하다 물건이 아닌 살아있는 반려동물을 찾았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2013년 화제가 됐던 알메이다(Almeida) 가족의 이야기가 독특한 사연으로 다시금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telegraph


지난 2013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Rio De Janeiro)에 사는 알메이다 가족의 집에서 30년 전 키우다 사라졌던 반려 거북이 마누엘라(Manuela)를 집 안 창고에서 발견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마누엘라는 1982년 알메이다 가족이 키우던 거북이로 당시 거북이는 어느 날 자취를 감춰버렸다.


알메이다 가족은 온 집 안을 뒤져도 마누엘라가 보이지 않자, 집을 개조 하느라 문을 열어놓는 바람에 집 밖으로 나갔을 것으로 생각했다.


인사이트telegraph


그런데 그로부터 30년이 지난 어느 날 아버지 리오넬(Leonel)이 세상을 떠나고 아버지의 수집품이 가득한 2층 창고를 정리하다 자녀들은 오래된 레코드판이 들어 있는 상자 안에서 마누엘라를 발견했다.


가족들은 마누엘라를 보고도 믿을 수가 없었다.


30년이 흘렀음에도 마누엘라는 멀쩡히 살아 움직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telegraph


당시 리오넬의 아들 레안드로(Leandro)는 브라질 글로보TV와의 인터뷰에서 "청소 후 오래된 상자와 물건들을 버리려고 집 밖에 내놨는데 이웃 주민이 상자 안에 거북이가 있다고 알려줘서 알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 반려 거북이 마누엘라를 키우게 돼 너무 기뻤는데 30년 만에 마누엘라를 다시 볼 수 있게 돼서 너무 놀랍고 행복하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해당 소식은 전 세계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거북이가 먹을 것도, 마실 것도 없는 창고에서 어떻게 죽지 않고 30년을 살 수 있었는지 의문을 가졌다.


인사이트붉은다리거북 / gettyimagesBank


전문가들은 "거북이가 장수하기로 유명한 동물이긴 하지만 마누엘라 같은 붉은다리거북은 음식 없이 3년을 살 수 있다. 마누엘라의 경우 나무 바닥의 흰개미를 먹고 살아남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마누엘라와 알메이다 가족의 재회 스토리는 지금까지도 많은 누리꾼들의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붉은다리거북은 과일과 나뭇잎, 동물의 사체와 대변까지도 먹는다고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