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사기극 아임뚜렛 처벌하라" 하루만에 서명 폭증하는 청와대 청원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지 않으면서도 앓는 척 연기해 돈을 번 유튜버 아임뚜렛(現 젠이뚜)에 대한 처벌 청원이 올라왔다.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튜버 ***(현재 이름 ***, 본명 홍00)에 대한 엄격한 수사와 처벌을 진행하여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 하나가 올라왔다.


해당 청원을 게재한 A씨는 아임뚜렛을 '대국민 사기극'을 벌였다고 고발했다.


투렛 증후군(Tourette syndrome)을 앓고 있지 않으면서도 앓는 척 연기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A씨는 아임뚜렛이 국민들의 선한 마음을 악용했다고 주장하면서 "많은 뚜렛 환자들에게 큰 상처와 배신감을 남겼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아임뚜렛 I'M TOURETTE'


그리고 반성 없는 현재의 태도도 문제라고 했다. 채널명을 '젠이뚜'로 변경한 게 문제라는 이야기. 지금은 궤변과 언론 플레이를 하며 또 다른 수익을 노리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A씨는 이어서 "현제 아임뚜렛이 말하는 사칭 계정들도 모두 본인이 만든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피해자 코스프레를 위해 자작극을 벌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사칭 계정의 피해자라는 이미지를 만들어 동정여론을 조성해 지금의 난국을 타개하려는 수작이라고 A씨는 보고 있다.


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것. 실제 노이즈 마케팅은 부정적인 상황을 반전시키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인사이트YouTube '아임뚜렛 I'M TOURETTE'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A씨는 "아임뚜렛은 지금 '투렛 증후군'은 자신이 만드려는 시트콤의 캐릭터였을 뿐이고, 잘못이 없다고 뻔뻔하게 이야기한다"면서 "대국민 사기극을 벌이고도 반성은커녕 멈추지 않고 폭주하는 그에 대해 공적인 기관의 엄격한 수사와 처벌을 요청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아임뚜렛(現 젠이뚜)는 최초 투렛 증후군을 이겨내는 환자라는 이미지를 국민에게 각인시키며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그러다 '거짓·연기'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초 아임뚜렛은 시트콤 이야기는 하지 않고 진단서와 약 처방전을 보여주며 자신은 투렛 증후군 환자가 맞다고 반박했다.


인사이트YouTube '아임뚜렛 I'M TOURETTE'


증상을 과하게 포장하기는 했어도 실제 환자는 맞다고 말했다.


하지만 진단서와 처방전도 실제 투렛 증후군이 맞다는 주장을 뒷받침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모든 영상을 삭제했다. "죄송하다"는 말도 했다.


그러나 채널 삭제는 하지 않았으며, 며칠 뒤 '젠이뚜'로 채널명을 바꾸고 활동 재개를 선언했다.


아임뚜렛은 "투렛 증후군은 내가 만드려는 시트콤의 캐릭터일 뿐"이라면서 "이제 보여줄 캐릭터는 젠이뚜따"라고 선언했다.


어제(20일)는 젠이뚜 채널을 사칭하는 계정을 모두 고소 조치하겠다는 선언의 랩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YouTube '젠이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