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 돼지농장 화재로 '엄마 돼지' 100마리 불에 타죽었다

인사이트경남소방본부


[뉴스1] 강대한 기자 = 21일 오전 6시 13분쯤 경남 고성군 거류면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돈사 1개 동 280㎡와 어미돼지 100마리를 태워 소방서추산 260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약 26분 만에 불을 완전히 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돈사 내 천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