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두툼+빵빵해서 '볼살' 아니라 '엉덩이' 같다는 뚱냥이 비주얼

인사이트Sohu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손으로 받치고 있지 않으면 금방이라도 쏟아져 내릴듯한 빵빵한 볼살이 매력적인 고양이가 등장했다.


최근 각종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뚱냥이 한 마리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 화제의 주인공은 양 볼에 커다란 사탕을 하나씩 물고 있는 듯 짱구 못지않은 두툼한 볼살이 매력 포인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빵빵한 볼 때문에 얼굴이 몸보다 훨씬 커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얼마나 통통하게 살이 올랐는지 눈을 감고 있을 때는 엉덩이처럼 보일 정도다.


특히 통통한 볼살과 함께 예민해 보이는 특유의 표정도 랜선집사들을 끌어모으는 또 하나의 포인트다.


이 고양이의 사진을 보면 "뭘 봐?", "저리 가!"라는 짜증 섞인 목소리가 들릴 것만 같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해당 고양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강호동 닮았다", "볼살 한 번만 만져보고 싶다", "모찌 같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고양이들의 볼살은 집사들 사이에서 가장 선호하는 신체 부위로 꼽힌다.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할 뿐만 아니라 말랑말랑한 촉감이 만지기 딱 좋기 때문이라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