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건드리지 마!" 생일 선물에 달려드는 반려묘 때리고 던진 8살 아역배우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b_yungyeong'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탄소년단과 가요대제전 무대를 꾸렸던 아역배우 구사랑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구사랑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구사랑은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 받은 선물을 언박싱하는 모습을 보였다.


구사랑은 상자에서 물건을 꺼낼 때 고양이가 다가오자 곧바로 손으로 머리를 밀쳤다.


인사이트Instagram 'b_yungyeong'


이어 고양이가 다시 상자에 다가오자 구사랑은 고양이 얼굴을 때리는가 하면, 몸통을 들어 던지기까지 했다.


이때 그는 인상을 쓴 채로 "야 건드리지 마라고"라고 성질을 내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동물 학대가 따로 없다", "인성이 보이네" 등 비난의 목소리를 보냈다.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자, 구사랑의 어머니는 사과문을 올렸지만 누리꾼의 마음을 움직이지는 못했다.


인사이트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


그가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라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기분 여부를 떠나서 동물을 때린 것은 엄연한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 누리꾼은 구사랑이 과거에도 고양이를 괴롭혔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현재 문제의 영상은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인사이트Twitter 'n9SbdAgLq46vum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