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학대로 눈에 표백제 들어가 '피눈물' 흘리며 의식 잃고 쓰러진 강아지

인사이트RSPC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샴푸와 표백제를 이용해 강아지가 피를 흘릴 정도로 씻긴 한 남성이 동물학대죄로 체포됐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요크셔포스트' 등 다수 매체는 웨스트 요크셔에 거주 중인 50대 남성 개리 데이비드 벨이 반려견 '스마일러'를 학대한 죄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8월 벨의 한 이웃은 그의 집에서 신음을 듣게 됐다. 


소리를 따라 1층 욕실 창문으로 가보니 욕조에 목이 묶인 채 축 늘어져 있는 스마일러가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RSPCA


스마일러는 온몸에 피가 잔뜩 묻어 있었으며 이름을 불러도 반응이 없었다. 


심상치 않음을 느낀 해당 남성은 친구를 불러 개리의 집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스마일러는 의식이 거의 없었고, 욕조에는 샴푸와 표백제 한 통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스마일러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진찰을 받았다. 


수의사가 살펴본 결과 스마일러의 이빨과 두개골이 부러져 있었다. 머리도 찢어져 2곳을 꿰매야 했고, 이는 거의 빠져서 발치를 할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RSPCA


무엇보다 스마일러의 눈 상태가 심각했다. 표백제가 눈 안으로 들어가 붉게 부풀어 오른 것. 


스마일러를 발견한 남성은 곧장 경찰에 벨을 신고했고 벨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벨은 "산책하다가 철조망에 머리를 부딪친 것"이라며 스마일러의 상처가 자신과는 관련이 없다고 변명했다. 


하지만 사법 당국은 그에게 16주의 징역형을 선고하고 앞으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명령했다. 


현편 스마일러는 현재 셰필드에 있는 RSPCA 구조 센터에서 건강이 거의 회복돼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