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와요, 섹스하고 싶다"···알바 도중 음란행위 하며 가슴 노출 사진 올린 롯데리아 알바생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오늘(17일) 트위터에서는 한 롯데리아 알바생이 남긴 트윗글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롯데리아 알바생 A씨가 트위터에 몇 차례 은밀한 부위를 찍은 사진과 일상을 올렸기 때문이다.


그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롯데리아 안산중앙점에 재직 중이라는 표시를 해놓고 업무 시간에 올린 것으로 보이는 사진과 글을 게시했다.


A씨는 화장실로 보이는 곳에서 롯데리아 티셔츠로 보이는 옷을 가슴이 훤히 보일 때까지 올린 후 찍은 거울 셀카와 함께 "안산 와요 안산 심심해", "지금 울 집 올 사람?", "지금 당장 X스하고 싶다"등의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업무 중 게시한 트윗은 일파만파 퍼졌다.


소비자들은 "그 손으로 햄버거 만들면 우리는 뭘 먹은 게 되냐", "안산점 몇 번 가봤는데 꺼림칙하다", "롯데리아는 직원 관리 안 하나" 등 부정적인 반응을 이어갔다.


인사이트롯데리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롯데리아에서 일을 하는 다른 아르바이트생 누리꾼들도 화가 났다. 왜 그 아르바이트생 때문에 본인들이 비난을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입장이다.


이 알바생의 트윗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갔고 해당 지점은 그를 퇴사 조치시켰다. 


롯데리아 측은 위생문제와 관련해서는 "직원들에게 늘 장갑을 끼고 햄버거를 만들게 하고 위생교육을 시킨다"라며 "앞으로 더 교육을 철저히 하고 향후에 이런일이 또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조치를 강하게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논란이 일자 A씨는 아이디를 비공개 처리했다.


인사이트롯데리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