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많은 동네에 사는 10대 청소년이 더 '뚱뚱'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편의점이 많은 지역에 사는 청소년이 비만일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보건사회연구원 학술지 '보건사회연구'에 실린 '청소년의 비만 관련 요인에 대한 다층모형 분석(경기대 박소연)' 보고서에 따르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연구자가 2013∼2015년 한국아동·청소년패널조사(KCYPS)에서 고등학생 4천240명의 개인 자료를 추출해서 66개 시군구의 빈곤율, 공공 체육시설·패스트푸드점·편의점·PC방의 개수, 도시 형태 등 지역자료를 대입해 분석했다.


그러자 '편의점'이 유일하게 고등학생의 비만에 영향을 미쳤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분석 결과, 인구 10만명당 편의점은 최소 32.2개, 최대 150.3개였고 평균은 65.7개였다.


그리고 다층분석을 해보니, 거주지에 편의점이 많을수록 청소년의 비만 가능성이 증가했다.


보고서는 "편의점이 많을수록 탄산음료, 설탕, 빵 등 불건강한 음식의 섭취가 증가하고 이는 결과적으로 청소년의 비만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봤다.


하지만 패스트푸드점은 '불건강음식점'으로 분류되지만 의외로 비만과의 관련성은 드러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보고서는 지역 내 매장 '수'가 아닌 거주지와 매장 사이의 '거리'를 활용해 분석한 해외 연구에서는 또 다른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고 밝혔다.


해외 연구에서는 패스트푸드점 가까이 사는 청소년의 비만도가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편의점의 수가 비만에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는 건강식품 접근성이 좋을수록 비만 위험을 낮아진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라며 "청소년이 신선한 야채, 채소, 과일 등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