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춤 못해서 랩하는거 아냐"···비주얼 멤버 편견에 답답함 호소한 '엑소' 찬열

인사이트YouTube 'NNG ᄂᄂ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이돌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이 비주얼 멤버라는 편견에 답답함을 호소하며 음악에 대한 솔직한 고민을 털어놨다.


최근 찬열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LOEYMENTARY part 2 : To Real Loey and Beyond"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은 엑소 내 유닛인 'EXO-SC'(세훈&찬열) 앨범을 준비하는 찬열의 모습이 담겼다.


찬열은 "엑소에 찬열이 아닌 저에 대한 거를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NG ᄂᄂᄀ'


그는 "아이돌로서 활동하면서 사람들을 만날 때는 하고 싶은 말도 못할 때가 많았다"라며 사람들에게 보이는 모습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이어 찬열은 작곡과 프로듀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욕심이 있다. 단순하게 회사에서 춤 못 춰서, 노래 못해서 랩 시키는 그런 비주얼 멤버 말고 내가 가지고 있는 음악에 대한 열정을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NG ᄂᄂᄀ'


이어 찬열은 작업실에서 직접 피아노를 배우거나, 작곡에 열중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항상 응원해", "장하고 멋있다", "역시 열정남"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찬열은 최근 22억 원가량의 건물을 매입했다.


인사이트YouTube 'NNG ᄂᄂᄀ'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YouTube 'NNG ᄂᄂ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