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년들 결혼 안 해서 출생아가 매해 1만명씩 줄어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민정혜 기자 = '결혼 기피' 현상이 출생아 수의 급속한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015년 이후 '결혼 기피'가 연평균 출생아 1만1600명 감소의 결과를 낳은 것으로 분석됐다.


보험연구원은 12일 고령화리뷰의 '결혼, 출산, 다자녀 기피 현상이 출생아 수 감소에 미치는 영향'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출생아 수와 합계출산율의 추이가 비교적 안정적이었던 2002~2015년과 저출산 현상이 극심해진 2015~2018년으로 기간을 나누고 4가지 지표를 비교했다.


4개지 지표는 가임기 여성(15~49세) 인구 증가율, 결혼 기피 정도(결혼 횟수/가임기 여성 인구), 출산 기피 정도(첫째 아이 출생 수/결혼 횟수), 다자녀 기피 정도(둘째 이상 아이 출생 수/첫째 아이 출생 수)다.


각 지표의 출생아 수 변화 기여도를 산출한 결과, 결혼은 2002~2015년 출생아 증가에 기여하는 역할을 했는데, 2015~2018년에는 반대로 출생 감소에 가장 크게 기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혼은 2002~2015년 연평균 1만6700명의 출생아 증가에 기여하다가 2015~2018년에는 오히려 1만1600명의 출생아 감소에 영향을 줬다. 두 기간 사이 결혼의 기여도 차이는 2만8000여명에 이른다.


두 기간의 전체 출생아 수 감소는 각각 연평균 4400명, 3만7200명으로 약 3만3000명 확대됐다. 이 변화폭의 대부분인 2만8000명이 '결혼 기피'로 설명된다는 의미다.


출산 기피는 과거에 비해 영향력이 커졌다. 2002~2015년 첫째 아이 출산 기피가 출산 감소에 미치는 영향은 연평균 2400명 수준으로 모든 지표 중 가장 낮았는데, 2015~2018년에는 7500명 수준으로 확대됐다. 결혼을 하면 아이를 낳아야 한다는 인식이 흐릿해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외 다자녀 기피와 가임기 여성 인구 감소는 분석 대상 전체 기간 동안 꾸준히 저출산에 영향을 미쳤다. 다자녀 기피는 2002~2015년 연평균 1만1100명, 2015~2018년에는 9500명 이상의 출생아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가임기 여성 인구 감소 역시 2002~2015년 연평균 7600명, 2015~2018년 8400명의 출생 감소에 영향을 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8년 출생아 수는 32만8600명으로 전년보다 3만900명(8.7%) 줄었다. 출생아 수는 2013년 2년 연속으로 감소하다가 2015년 3000명 늘었지만 이후 3년간 다시 큰 폭으로 줄었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전년보다 0.08명(7.1%) 감소했다. 이는 출생통계 작성을 시작한 1970년 이후 최저치이고, 합계출산율이 1명 아래로 내려간 것도 처음이다.


이태열 선임연구위원은 "결혼은 가정이라는 공감대 속에 결합된 부부의 출산 문제보다 매우 복잡한 성격을 가지고 있어 주거, 일자리 등 다방면의 개선 방안이 강구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2015년 이후에 심각해진 결혼 기피 현상이 이 기간 중의 주택 가격 상승이 원인인지 아니면 양성 갈등 분위기 때문인지 판단하기 어렵다"며 "특히 결혼 기피가 어떤 성별에게서 더 심각한지 등 그 원인에 대한 다방면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