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일요일, 손흥민이 EPL 킹 리버풀을 혼내주기 위해 출격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축구의 슈퍼 에이스 손흥민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킹에 도전하는 리버풀을 상대한다.


리버풀은 최근 일본 전범기 이미지를 두 차례 사용해 물의를 빚어 한국 팬들에게 그다지 좋지 않은 시선을 받는다.


한국 축구의 자랑, 손흥민이 리버풀을 혼내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현재 토트넘의 상황도 매우 안 좋기 때문에 '구세주'가 될 기회가 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오는 12일(한국 시간) 오전 2시 30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는 2019-20시즌 EPL 22라운드 토트넘 vs 리버풀 경기가 열린다.


토트넘은 현재 리그 순위 테이블 6위에 자리해 있다. 성적은 21경기 8승 6무 7패 승점 30점이다. 10위와 겨우 3점 차이어서 한 경기만 져도 10위로 내려앉을 수 있다.


하지만 리버풀은 다르다. 리버풀은 20경기에서 '무패 가도'를 달리고 있다. 성적은 20경기 19승 1무 승점 58점이다. 2위 레스터시티와 승점 13점 차이다.


한 경기를 덜 치렀는데도 이 정도다. 그야말로 무적이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공격 자원에는 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가 버티고 있고, 수비에는 버질 판 다이크와 알렉산더 아놀즈가 팀의 밸런스를 맞추고 있다.


사실 손흥민이 리버풀을 상대로 승리하는 그림은 쉽게 그려지지 않는다. 토트넘이 EPL 2경기 연속 무승에 그치고 FA 64강전에서는 2부 리그 팀 미들즈브러와 무승부를 거뒀기 때문이다.


반면 리버풀은 계속 무적을 자랑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토트넘이 핵심 공격수 해리 케인과 무사 시소코를 잃었다는 점은 뼈아프다. 최상의 전력으로도 리버풀을 상대하기 버거운데 오히려 전력 약화를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토트넘에게는 '슈퍼쏜' 손흥민이 있다. 팀을 위기에서 구해낼 능력이 충분히 있는 선수다. 시즌 11호골을 통해 토트넘에게 승점 3점을, 리버풀에게는 첫 패배를 안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