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앤리치' 블랙핑크, 매월 유튜브로만 '7억원' 정도 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컷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무려 3250만 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YG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 블랙핑크.


상상을 초월하는 이들의 유튜브 수입이 공개됐다.


10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조우종과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팀장이 출연했다.


이들은 짭짤한 유튜브 수익에 대해 언급하며 라디오 청자들의 호기심을 부추겼다.


미지(?)의 세계로 알려진 유튜브 수익에 대해 궁금해하는 박명수에게 전민기 팀장은 "백만 유튜버 동생을 알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FNC 엔터테인먼트


전민기 팀장은 "(동생이) 얼마 번다고 숫자를 대지는 않더라. 그런데 차 한 대씩은 매달 뽑고 있다"며 "외제차를 한 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우종이 우라나라 유튜버 구독자 순위를 공개했다.


조우종은 "우리나라는 1위가 가수다. 3240만을 보유한 블랙핑크"라고 전했다.


조우종은 "이분들이 월간 예상 수입이 많게는 '7억'까지 간다"며 듣는 이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그런 것들은 본인들의 인기,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게 있기 때문에 그렇게 수익이 나오는 거고, 그런 걸 보고 열심히 해서 비슷하게 되면 되는 것"이라며 유튜버를 꿈꾸는 많은 이들을 격려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j_gpark’


하지만 전 팀장은 결코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전 팀장은 "절대 쉽게 볼 게 아닌 게, 주식 같다"며 "몇 시대, 몇 초대 사람들이 유입되고 빠지는지까지 다 나오니까 계속 분석해야 되고 어떨 때 사람들이 많이 유입되는지 이런 것까지 계속 보고 있는데 눈이 퀭해진다"고 유튜브 운영의 어려움에 대해 토로했다.


한편 블랙핑크에 이은 국내 유튜브 구독자 2위는 3110만 명이 지켜보고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다.


3위 역시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볼 수 있는 'BANTANTV'이며, 4위는 'SMTOWN'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