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 심해 아내가 잠 못 들자 자신의 입에 '테이프' 칭칭 감고 잠든 남편

인사이트Facebook 'PenangMyhometow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매일 밤 심한 '코골이'로 가족들의 단잠을 방해했던 한 남성의 짠한(?) 노력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즈에는 자신의 '코골이' 때문에 힘들어하는 아내를 위해 특별한 방법을 고수한 남편의 사연이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해당 사진은 말레이시아 패낭 지역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한 소년이 지난 2017년 자신의 아빠 사진이라며 공개한 것이다. 


소년은 어느 날 안방 문을 열었다가 깊게 잠든 아빠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인사이트Facebook 'PenangMyhometown'


아빠가 무의식중에도 팔뚝으로 코와 입을 막고 있었는데, 조금 후 뒤척이며 팔이 옮겨지자 깜짝 놀랄만한 광경이 눈에 들어왔다.


바로 아빠의 입술에 테이프가 단단하게 붙어있었던 것.


아들은 즉시 아빠를 깨웠고 자초지종을 듣고 나서 마음 한 편이 시큰해졌다.


소년의 아빠는 바쁜 업무가 끝나고 집으로 돌아와 잠을 잘 때면 늘 심하게 코를 골았다고 한다.


그때마다 곁에서 함께 잠을 자던 소년의 엄마는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 해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는 날이 많았다.


인사이트Facebook 'PenangMyhometown'


참다못한 소년의 엄마가 아빠에게 거실과 안방에서 각자 잠을 자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아빠는 아내와 떨어지기 싫어 코 고는 소리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택했다. 테이프로 막고 한 번 더 팔뚝으로 코와 입을 꽉 눌렀다.


이 말을 들은 소년은 물론 엄마까지 눈가가 붉어졌다. 일평생 가족을 위해 헌신한 아빠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이 동시에 들었다.


그런 아내와 아들을 본 아빠는 그저 멋쩍어 허허 웃으며 괜찮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공개된 사진과 사연을 본 많은 누리꾼들이 남성의 가상한 노력에 감동이다, 짠하다는 등 크게 호응하면서도 자칫 호흡 곤란 등 건강에 위험이 있을 수 있어 우려된다는 반응도 나타냈다.


한편 코골이를 줄이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술이나 수면제, 진정제는 호흡을 느리게 해 목 주변의 근육을 이완시켜 공기 통로를 막으므로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한 똑바로 누워서 자는 것 보다는 옆으로 몸을 돌려 자거나 베개 또한 살짝 높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 기도가 넓어져 코골이 예방에 효과적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