옅은 화장하고 머리 질끈 묶었는데도 여신급 미모 자랑하는 '컬링 요정' 송유진 과거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curling1spoo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예쁜 외모와 훌륭한 실력으로 비인기종목인 컬링 경기를 본방사수 하게끔 만드는 송유진 선수.


그녀의 '귀염뽀짝'한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8일 인사이트에는 송유진(22) 선수의 과거 사진이 여러 장 도착했다. 사진 속 송유진 선수는 지금보다 앳된 얼굴로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수수한 옷차림과 화장으로 카메라를 보며 웃는 모습이 청순 그 자체다.


인사이트사진=독자 제공


지금은 볼 수 없는 그녀의 앞머리 있는 헤어스타일은 색다른 매력을 더한다.


송유진 선수는 과거 사진에서도 거의 생얼에 가까운 메이크업 그리고 편한 옷차림을 주로 보여준다.


이는 그녀를 단박에 스타로 만들었던 컬링 경기장에서의 모습과 흡사하다.


인사이트사진=독자 제공


특히 주먹만 한 얼굴에 커다란 눈, 오뚝한 코는 지금과 다를 바 없이 눈길을 끈다.


한편 1999년생으로 올해 22세인 송유진 선수는 충북 청주시 소재 송절중학교를 거쳐 봉명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경북체육회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지난달 23일 의정부 컬링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 코리아 컬링 리그'에 출전했다가 아이돌급 비주얼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인기 스타가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독자 제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