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올림픽 후 지원 확 줄었는데도 월드컵서 금메달 딴 '아이언맨' 윤성빈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 신화를 만들어낸 '아이언맨' 윤성빈(26·강원도청).


그가 열악한 훈련 환경 속에서도 시즌 첫 월드컵 금메달을 따냈다.


5일 독일 빈터베르크에서 열린 '2019-20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3차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차 시기에서 56초36으로 1위에 올랐다.


2차 시기에선 56초59로 1차 시기보다 좋지 않았으나 합계 1분 47초 11을 기록, 가스너 알렉산더(독일·1분53초00)를 단 '0.05초'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는 윤성빈의 통산 10번째 월드컵 금메달이다.


윤성빈은 지난달 9일 1차 대회에서는 7위를 기록했고 같은 달 14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차 대회에선 6위에 그쳐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하지만 한 달도 되지 않아 올 시즌 처음으로 다시 최정상에 올랐다.


이날 우승으로 윤성빈은 월드컵 시즌 랭킹 6위에서 4위가 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