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엥 X발 무슨..." 아이돌 사이서 센터 섰다고 욕하는 악플러에 장성규가 보인 반응

인사이트MBC '2019 MBC 가요대제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방송인 장성규가 도 넘은 악플에도 대인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 1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제 컷이 많아서 속상했을 NCT와 스트레이키즈 동생들의 팬분들께 드리는 선물이에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연습실에서 안무 연습을 펼치는 장성규와 해당 아이돌들의 모습이 담겼다.


장성규가 NCT DREAM과 스트레이키즈를 언급하며 해당 영상을 게재한 것은 바로 일부 팬들의 지나친 악플 때문이었다.



앞서 장성규는 지난달 31일 열린 '2019 MBC 가요대제전'에서 NCT DREAM, 스트레이키즈와 함께 오프닝 무대로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커버를 선보인 바 있다.


당시 장성규는 훈훈한 비주얼과 반전 춤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일부 인원들의 악플 세례를 받게 됐다.


한 팬은 "마지막에 장성규를 넣은 이유는 뭘까. 웃기려고 넣은 거라면 큰 실수를 했다는 거 알아둬"라고 언급했고, 또 다른 팬은 "엥 X발. 장성규는 무슨 말이야. 드림과 스키즈 아가들이 있는데 걔가 왜 센터에 서?"라는 악플을 남겼다.


하지만 장성규는 이에 발끈하지 않았고, 오히려 "이거 보고 화 조금이라도 푸세요"라는 말과 함께 안무 연습을 공개하며 해당 팬들을 달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장성규 대세다", "저런 악플을 왜 다는 거지", "장성규 파이팅!"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sk83'


Naver TV '2019 MBC 가요대제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