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위해 '연봉 100억+백지수표' 거절하고 한국 대표로 남은 '롤 황제' 페이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억' 소리 나는 연봉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올해도 잘 될 거야 아마두'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스페셜 MC로 도티가 함께한 가운데 김희철, 페이커, 김소현, 정샘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들은 각자 재치 있는 입담과 빵 터지는 이야기로 방송의 재미를 더했다.


한참 토크를 진행하던 중 김구라는 페이커에게 "중국 구단에서 1백억의 연봉을 제안했고 북미에서는 백지수표를 제안했다는데"라고 물었다.


이에 페이커는 "실제로 계약서를 본 적은 없지만, 저도 그랬을 거로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해외 구단과 계약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타지 생활이 불편한 것도 있고 금액적인 부분을 떠나 한국에서 생활하는 게 적성에 맞다"고 말했다.


또한 "잘하는 선수도 많고 경쟁력 있는 한국에서 하는 게 재밌다"며 "한국 대표로 자리 잡다 보니 많은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페이커의 말에 김희철은 "페이커는 경기 비용을 빼고도 광고 수입 등 그 외 매출액이 더 클 것"이라고 얘기하기도 했다.


Naver TV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