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까지 쫓아와 '카메라' 들이민 사생팬 때문에 '주민번호' 털린 트와이스 다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걸그룹 트와이스 다현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걸그룹 트와이스는 일본에서 열리는 NHK 홍백가합전에 참석하기 위해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날 공항에는 트와이스를 보기 위해 취재진을 비롯해 수십 명의 팬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트와이스는 수많은 사람을 제치고 겨우 출국길에 올랐다.


인사이트손으로 여권을 가리는 다현 / 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출국 직전 여권과 비행기 티켓 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멤버 다현의 개인 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권 안을 확인하는 모습이 다현의 모습을 촬영하던 팬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기고 만 것이다.


다현이 재빠르게 여권을 손으로 가렸지만 이미 여권 내 정보는 노출된 후였다.


이후 다현의 개인 정보는 SNS 등을 통해 유출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곧바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금일 오전 공항 입출국 과정에서 멤버 다현의 주민등록번호 등 고유식별번호를 포함한 개인정보가 촬영을 통해 유출되어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개인정보의 유출 및 유포는 개인정보보호법 등 법적으로 저촉되는 행위인바, 해당 정보의 유포를 즉시 중단해주시기를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본 사안에 대한 현재 유포 상황 및 지속 유포 발생해 대해 해당 법령에 의거하여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임을 함께 말씀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