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 유튜브 깜짝 등장해 귀여운 미니미 사이즈 자랑하고 온 '돈까형' 스윙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래퍼 스윙스가 유튜버 보겸의 유튜브 채널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28일 보겸의 유튜브 채널에는 "스윙스"라는 짧은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스윙스가 직접 운영하는 카페에 방문한 보겸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보겸은 핫한 셀럽들의 성공 스토리에 많은 관심을 보여준 구독자들의 요청에 스윙스를 찾아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렇게 카페에서 스윙스를 마주하게 된 보겸은 깍듯하게 인사를 나누며 반가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한 화면에 잡힌 보겸과 스윙스의 반전 덩치 차이가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평소 운동으로 다져진 우람한 체격의 소유자인 스윙스는 키 185cm로 알려진 보겸의 옆에선 다소 아담한 체구를 자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실제로 보겸은 스윙스보다 머리가 하나 정도는 더 있는 건장한 체격을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격한 인사를 나눈 두 사람은 이후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며 짧은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세와 대세가 만났다", "스윙스 미니미 같아서 귀엽다", "스윙스도 다부진데 보겸이 생각보다 체격이 크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반전 덩치 차이로 구독자들을 놀라게 만든 보겸과 스윙스의 만남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