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 공연 하는데 관심 없는 표정으로 '멍' 때리는 벤틀리

인사이트KBS2 '2019 KBS 연예대상'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귀염둥이, 벤틀리가 '2019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연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벤틀리는 무대에서 형 윌리엄과 도연우가 춤을 추고 있는 가운데 미니 의자에 앉아 '멍'을 때리는 모습을 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에서 전현무, 김준현, 손담비, 장동윤의 사회로 '2019 KBS 연예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슈돌'의 주인공, 도연우와 윌리엄이 대상 후보에 오른 아빠들을 지지하기 위해 나섰다.


인사이트KBS2 '2019 KBS 연예대상'


이날 도연우는 "아빠들을 지지하기 위해 노래를 준비했다"며 윌리엄과 함께 트로트를 개사해 쇼맨십을 펼쳤다.


이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끈 건 벤틀리였다. 벤틀리는 앞에서 형들이 열성적인 춤을 추고 있는 와중 아버지 샘 해밍턴 옆에서 작은 의자에 앉아 '멍' 때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윌리엄과 벤틀리는 역시 현실 형제 느낌이다", "'나는 지금 아무 생각이 없다' 현실판인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9 KBS 연예대상'은 전현무, 손담비, 장동윤, 김준현이 사회를 맡았으며 9시 15분부터 약 210분간 KBS2에서 방송된다.


인사이트KBS2 '2019 KBS 연예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