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에게 여배우와의 염문설 해명 요구했는데, 아무 말도 안 해줬다"

인사이트YouTube 'TV CHOSUN'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구혜선이 인터뷰를 통해 안재현과 이혼 후 심정을 고백했다.


특히 안재현과 여배우와의 염문설에 관해서도 입을 열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9일 TV조선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혼소송 후 최초 인터뷰! 구혜선이 직접 밝히는 결혼부터 이혼까지 풀 스토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구혜선은 "저 스스로에게도 상처를 많이 줬기 때문에 저의 행동이나 판단을 용서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TV CHOSUN'


남편 안재현이 이혼 요구를 한 것에 대해서는 "그냥 마음이 떠난 것 같다"고 담담하게 털어놔 눈길을 사로잡았다.


앞서 구혜선은 SNS를 통해 안재현과 치열한 폭로전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서는 "이미 대중들의 피로도는 높아져 있었고 이미 더럽혀진 상황이었다"며 "데뷔 때부터 대중들이 추측해 저를 미워하는 상황에 놓인 적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중이 오해해서 추측하는 부분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TV CHOSUN'


인터뷰 도중 구혜선은 한 매체의 핸드폰 포렌식 분석 이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당시 구혜선은 자신이 범죄자가 아닌데 왜 개인의 휴대폰을 포렌식으로 분석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들었다고 한다.


또 그는 "남편과 같은 소속사인데 회사가 핸드폰을 해당 매체에 제공한 거다.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황당해 했다.


인터뷰 막판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여배우와의 염문설에 대해 물어본 적이 있었다는 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YouTube 'TV CHOSUN'


그는 "(염문설에 대해) 설명을 듣고 싶었지만 안 해줬다"면서 "그냥 대화를 단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 여배우의 염문설 관련 명예훼손 소송에 대해서는 "아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다. 저는 그분을 지목한 게 아니기 때문에..."라고 답하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마지막으로 구혜선은 '결혼부터 이혼까지'의 모든 일을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에 "악몽 같았다"면서 "어쨌든 부부 일이고 알려진 것 자체가 수치스러운 일인데 '여기서 더 이상 무슨 이야기를 하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구혜선은 최근 화가, 작가 등 다양한 직종에 도전하며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V CHOSUN'


YouTube 'TV CHOS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