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에 비해 먹을 게 별로 없어 '갑각류' 안 좋아한다는 '신흥 유튜버' 박미선

인사이트YouTube '나는 박미선 - PARKMIS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신흥 유튜버로 떠오르고 있는 방송인 박미선이 바닷가재의 단단한 껍질에 싫증을 냈다.


지난 18일 박미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나는 박미선 - PARKMISUN'을 통해 구독자 1만 명을 달성한 기념으로 바닷가재를 먹는 동영상을 올렸다.


박미선은 "다른 사람들은 케이크를 먹는데 저는 바닷가재를 먹는 방송을 보여드리겠다. 열심히 하는 유튜버가 되겠다"라며 구독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박미선은 "방송 전에 미리 삶았다. 지금부터 (바닷가재) 해체쇼를 보여주겠다"라며 바닷가재를 분리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나는 박미선 - PARKMISUN'


박미선은 먼저 "몸통과 집게를 분리해야 한다"라며 직접 바닷가재를 해체하는 시범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생각보다 딱딱한 바닷가재의 껍질 때문에 박미선은 애를 먹고 말았다.


벌써부터 질려버린 박미선은 "저는 원래 갑각류를 싫어한다"라며 숨을 헐떡거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나는 박미선 - PARKMISUN'


이어 박미선은 "노동에 비해 먹을 게 없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하지만 먹기 좋게 손질하는 데 성공한 박미선은 바닷가재의 살을 한입 베어 물더니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바닷가재에 이어 라면까지 끓여 먹고서야 포만감을 채운 박미선은 "조금 더 구독자 수가 늘어나면, 구독자 이름과 애칭을 정하고 싶다. 남들 하는 거 다 할 거다. 지켜봐 달라"며 방송을 끝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나는 박미선 - PARKMISUN'


※ 관련 영상은 1분 5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YouTube '나는 박미선 - PARKMIS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