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김건모 세 번째 피해 주장 여성 "바지 지퍼 열고 본인 것 보여줬다"

김건모 사건의 세 번째 피해 주장 여성이 구체적으로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김건모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세 번째 여성이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17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건모 범죄 3번째 피해자 전격 인터뷰 공개!!!'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건모 사건의 세 번째 피해 주장 여성의 인터뷰가 일부 공개됐다.


여성은 "전자건반 피아노 옆쪽에 소파가 있었다. 누워서 본인 성기를 이렇게 보여주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김건모가) '너 나 좋아하냐고' 계속 물어봤다"며 "여자에 대한 그런 불신 같은 게 있는지 아니면 제가 술집 여자였기 때문에 그런 건지는"이라고 말했다.


또 여성은 김건모가 한 행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바지를 내리지는 않고 앞에 자크만 열었던 것 같다. 본인 것을 보여줬는데 되게 작았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세 번째 피해 주장 여성은 성폭행 피해자 상황에 공감하고 작은 보탬이 되고 싶어서 증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자신의 사건과 관련해 김건모를 고소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인터뷰 내용 중 일부만 공개한 것이라며 18일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ouTube '가로세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