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독한'X"···16살 채연 '업소 용어' 사용 논란 휩싸인 EBS '보니하니'

인사이트YouTube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공식채널'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EBS 어린이 프로그램 '보니하니'가 폭행 논란에 이어 욕설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촬영 현장 영상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영상에는 출연자 박동근이 '하니' 채연에게 "독한X, 소'독한'X"이라고 폭언을 하는 모습이 담겨 논란이 일고 있다.


박동근은 "하니는 좋겠다. 의웅(보니)이랑 방송해서. 의웅이는 잘생겼지 착하지, 너는..."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공식채널'


이에 채연은 "무슨 대답을 듣고 싶은 거예요?"라고 물었고, 박동근은 "너는,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X"이라고 대답했다.


채연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당황했지만, 박동근은 재차 "독한X"이라며 폭언을 날렸다.


영상이 공개된 직후 박동근의 거친 발언이 문제가 됐지만, 이후 '리스테린 소독'이 성매매 업소에서 쓰는 표현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대됐다.


성매매 업소에서 성병 예방을 위해 주요 부위 소독에 쓰거나 입을 헹구기 위해 싸고 사용이 쉬운 리스테린을 사용한다는 것.



해당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애초에 독한X이라고 표현한 것도 문제인데, 저런 용어를 알고 사용했다면 심각한 문제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보니하니'는 박동근의 폭언 논란에 앞서 '당당맨' 최영수의 폭행 의심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은 바 있다.


최영수는 생방송 도중 자신의 팔을 붙잡는 채연의 손을 강하게 뿌리쳤고, 곧바로 그는 채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이후 그는 잔뜩 화가 난 표정으로 자리를 빠져나왔고, 채연은 크게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장면은 개그맨 김주철에게 교묘하게 가려져 자세히 확인되지 않았지만, 어린이들이 시청하는 프로그램인 만큼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보니하니' 제작진 측은 박동근의 폭언에 대해 "MC인 채연 씨가 방송 전 리스테린으로 항상 가글을 하고 온다"며 "실시간 라이브 방송에서는 채연 양에게 장난을 치며 놀리려 한 말이었는데, 문제가 되는 표현인지 제작진도 당사자인 박동근도 몰랐다"고 해명했다.


폭행 논란에 대해서도 "출연자 간에 폭력이나 접촉은 전혀 없었다"며 "허물없는 사이다 보니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