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우승하고 '태극기' 들고 기뻐한 베트남 선수들

인사이트동남아시안게임에서 60년 만의 우승을 거둔 베트남 / SBS Sport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선수들을 이끌고 또다시 '전설'을 써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U-22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동아시안게임 축구 종목에서 우승을 거뒀다. 꼬박 60년 만이었다.


그리고 기쁨이 몰아치는 현장에 대한민국 '태극기'가 펄럭였다. 태극기는 박 감독이 들고 펄럭인 게 아니었다. 선수들이 스승의 조국과 함께 기쁨을 공유하고자 흔들었다.


태극기와 함께 단체 사진을 찍는 베트남 선수들  / SBS Sports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는 베트남 선수들 / SBS Sports


지난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는 동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전 '베트남 vs 인도네시아'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인도네시아를 3대0으로 꺾었다. 박 감독이 경기 중간 퇴장을 당하기도 했지만, 선수들은 스승의 열정에 더 힘을 얻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종료 휘슬이 울리자 베트남 선수들은 그라운드를 달리고, 서로를 껴안고 관중들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베트남 금성홍기를 들고 혹은 등에 두르고 자랑스러워했다.


스승인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하는 선수들 / SBS Sports


그리고 또 '대한민국 태극기'를 들고 흔들었다. 단체 사진을 찍을 때 태극기를 들고 찍기도 했다.


전해져오는 후문에 따르면 베트남 선수들은 박 감독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하고자 태극기를 흔들었다고 한다.


퇴장당한 박 감독을 대신해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영진 수석코치는 "선수들이 베트남 국민들을 기쁘게 해드려 자랑스럽다"면서 "베트남 국민들의 응원에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