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수염' 질끈 묶은 채 테스토스테론 풍기며 운전하는 '내남자' 염따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염따가 이제는 섹시하게 드라이브하는 모습으로 여심 사냥에 나섰다.


지난 9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짤막한 영상 한 편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정찹띠2' 곡에 맞춰 신나게 노래를 부르고 있는 염따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선글라스와 안경 그 경계에 있는 무언가를 착용한 염따는 고개를 흔들며 박자를 탔다.


염따가 몸을 흔들 때마다 움직이는 일명 '고무줄 수염'은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또 염따는 클로즈업 샷에도 자신이 넘쳤는지 입안을 시원하게 노출해 팬심을 흔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염따의 깊고 선명한 인중라인과 도톰한 입술을 보고 있으면 훔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이뿐만이 아니다. 염따는 드라이브하는 자신의 모습에 심취했는지 눈을 살포시 내려 깐 채로 요염한 표정을 지어 보이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너무 멋지다", "조수석에 여자친구만 있으면 딱이겠다", "염따 미모에 물올랐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