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내일(10일), '한국vs일본·중국vs홍콩' 동아시아 축구 멸망전 시작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드디어 그날이 왔다. 동아시아 멸망전, 이른바 '이 시국' 매치다.


외교 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한국과 일본, 중국과 홍콩의 라이벌전이 곧 펼쳐진다.


내일(10일) 부산에서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이 주관하는 동아시안컵이 개막한다.


중국 vs 일본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11일에는 한국 vs 홍콩 경기가 열린다. 또 14일에는 일본 vs 홍콩, 15일에 한국 vs 중국이 맞붙는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후 대망의 18일, 중국 vs 홍콩, 대한민국 vs 일본의 경기가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시국이 시국인 만큼 네 팀 모두 경기에 최선을 다해 임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한국과 일본의 경우, 무역 갈등 등으로 인해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황이다.


중국과 홍콩은 설명할 필요도 없이 '홍콩 민주화 운동'으로 인해 감정이 격화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도 앞서 취재진과 만나 "한일전의 의미를 잘 알고 있다"며 의지를 다졌다.


이어 "우리의 대회 마지막 경기인데, 잘 준비해서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아시안컵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의무 차출을 보장하는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등 해외파 선수들은 참가하지 않는다.


한국 선수단은 유럽파를 제외한 국내, 일본, 중국 리그에 소속된 선수만 갖고 꾸려진다. 


인사이트네이버 일정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