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8일)자 공항서 팬 발에 걸려 넘어져 다리 다친 트와이스 지효

인사이트YouTube 'TV Choi SooYoung'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지효가 귀국 도중 몰려든 팬들로 인해 부상을 당했다.


지난 8일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효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공지에 따르면 이날 지효는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중, 팬들의 무질서하고 과도한 사진 촬영으로 인해 넘어져 부상을 당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공항 출입국 심사 후 아티스트를 따라오는 행위는 블랙리스트 규정에 따라 공식적으로 금지되어 있다"고 먼저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TV Choi SooYoung'


이어 "이를 위반할 경우 추후 공개방송 및 모든 활동에 참여가 불가하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또 "이러한 문제가 반복될 경우, 법적인 조치를 받을 수 있으며 반복적으로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는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날 입국 현장을 담은 여러 영상에는 지효가 다리를 절뚝이며 걷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효는 옆에 있던 멤버 채영과 사나의 부축을 받으며 천천히 걸었지만 끝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안전과 관련된 모든 문제는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팬 여러분 및 일반분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된다"며 "공식 석상에서는 반드시 질서를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YouTube 'TV Choi SooYou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