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의 뚱냥은 없다!"···살 쪽 빼고 '아이돌' 미모 과시한 빈첸

인사이트Facebook 'vinxenofficial'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살이 쉽게 찌는 체질인 듯한 래퍼 빈첸.


그는 데뷔 초인 Mnet '고등래퍼2'에 출연할 때에 비해 살이 쪄 '뚱냥이'라는 귀여운 별명을 얻었었다.


그런 그가 새해를 앞두고 다이어트에 성공한 모습을 공개해 팬들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 7일 빈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이상의 뚱냥은 없다!"는 글을 올렸다. 빈첸은 해당 글과 함께 사진 두 장도 추가로 게재했다.


인사이트Facebook 'vinxenofficial'


사진 속에는 살을 쪽 빼고 물오른 미모를 과시하고 있는 빈첸의 모습이 담겨있다.


볼살이 통통하게 올라 턱 선이 실종(?)됐던 올여름과 비교하면 매우 홀쭉해진 모습이다.


빈첸은 머리카락을 노랗게 염색해서인지 아이돌 같은 분위기가 나기도 한다.


그의 팬들은 깜찍했던 '뚱냥이' 때를 그리워하면서도 한층 멋있어진 빈첸에게 폭발적인 관심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빈첸의 지난 6월 인터뷰 당시 모습 / YouTube 'The ICON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