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슈퍼 원더 드리블골' 터진 뒤 역대급 드립 쏟아지는 해축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손흥민의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 홋스퍼는 번리를 누르고 값진 리그 1승을 따내게 됐다.


이날 손흥민은 무려 70m에 달하는 장거리를 엄청난 스피드로 돌파해 소름 돋는 원더골을 꽂아 넣었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손흥민의 활약과 토트넘의 승리를 기념하는 드립이 폭발하고 있다.


8일(한국 시간) 손흥민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번리와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팀은 5대0 대승을 거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원더골을 넣은 손흥민에게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평점 9.3을 줬다. 이는 토트넘에서 두 번째이자 양 팀을 통틀어서도 두 번째다.


이렇듯 눈부신 활약을 보여준 손흥민에게 감탄한 한국 축구 팬들은 해외축구갤러리(해축갤)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역대급 애드립을 쏟아냈다.


한 누리꾼은 "손흥민 띄워주는 것 징하다 징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게재했다. 언뜻 제목만 보면 손흥민의 활약을 깎아내리려는 듯한 의도가 엿보인다.


하지만 정작 게시글 내용은 이와는 전혀 달랐다. 게시글에는 손흥민이 멋들어진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이 담겼으며 그 아래에는 "어메이징"이라는 표현이 달려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징하다 징해"라는 문장의 앞에 들어간 '징'을 어메이징(amazing)에 넣어 해학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또, "BBC) 메시, 발롱도르 손상돼"라는 제목의 게시글도 올라왔다. 이 역시 실제 BBC에서 낸 기사 제목이 아니라 발롱도르가 손흥민의 상이 될 것이라는 내용의 유머러스한 글이었다.


이 밖에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흥민의 활약을 치켜세우는 다수 드립이 폭발하고 있다. 이는 그만큼 이날 손흥민의 활약이 엄청난 것이었음을 방증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12일 분데스리가 명문 바이에른 뮌헨과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CL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치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