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인터뷰 난입(?)해 "우리 쏘니 MOM 줘라!" 소리 지른 '사랑꾼' 무리뉴 감독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손흥민의 활약이 돋보였다.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케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을 뿐만 아니라 전반 15분에는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무사 시소코가 상대의 골망을 흔들기도 했다.


이후 전반 32분 손흥민은 상대 팀 수비수 9명을 제치고 돌파한 후 완벽한 슈팅으로 리그 5호 골이자 시즌 10호 골을 터뜨렸다. 약 70m를 훌쩍 넘는 거리를 질주한 '원더골'이었다.


OPTUS SPORT


손흥민의 활약에 무리뉴 감독의 입가에도 미소가 번졌고 곧 박수를 쏟아냈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은 영국 스포츠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엄청난 경기였다. 많은 기회를 만들었고, 결정적이었다"면서 "우리는 승점 3을 따낼 자격이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런데 이때 무리뉴 감독이 그의 뒤에 불쑥 나타나 "손흥민이 맨오브더매치(Man Of the Match)다!"라고 소리쳤다. 손흥민이 이날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며 극찬한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영국 언론 '풋볼 런던'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내 아들이 손흥민을 보고 '호나우두'라고 부르곤 했는데 오늘 정말 호나우두 같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손흥민이 무리뉴 감독의 애정 공세를 한 몸에 받고 있다는 의미다.


이에 팬들은 손흥민의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손흥민은 영국 축구의 전설 게리 리네커, 사우스 햄튼의 맷 르 티시에, 풋볼 런던 등으로부터 극찬 세례를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