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세상 떠난 뒤 앙상하게 말랐는데도 매일 '납골당' 찾아와 인사하는 강아지

인사이트weibo '萌宠物爱宝宝'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강아지에게 세상의 전부는 주인이라는 말이 있다.


충성심 강한 강아지가 보여준 주인을 향한 한결같은 사랑은 '죽음'도 갈라놓지 못했다.


주인이 세상을 떠난 후에도 그리운 감정을 잊지 못해 매일 묘지를 찾아가 인사를 나누는 강아지의 사연이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최근 중국 웨이보 계정 '萌宠物爱宝宝'에는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리는 가슴 먹먹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인사이트weibo '萌宠物爱宝宝'


사진 속 배경은 죽은 이들의 영혼이 안치된 납골당이다.


수많은 영혼이 모여 있는 납골당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그리운 이들을 기리기 위해 방문해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붙잡고 있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앙상하게 말라 갈비뼈가 겉으로 다 드러난 강아지 한 마리다.


녀석은 납골당 한쪽에 자리잡고 서 같은 곳을 아련한 표정으로 하염없이 바라봤다.


인사이트땅에 묻힌 주인 보고 싶어 마구 파는 강아지 / 梨视频


사진을 올린 누리꾼에 따르면 녀석은 주인이 먼저 세상을 떠난 후 하루도 빠짐없이 납골당을 찾아와 주인의 얼굴을 빤히 보곤 했다.


주인이 세상을 떠난 후 돌봐주는 이가 없었는지 온몸이 앙상하게 말랐는데도 녀석은 주인에게 안부인사를 오는 것을 결코 빠트리지 않았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강아지가 최고다", "너무 감격스럽다", "누가 입양해서 사랑으로 키워줬으면" 등 녀석의 건강을 걱정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