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헤어져도 다시 만날 사이"···현아♥던이 이별해도 SNS 사진 안지우기로 약속한 이유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라치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가수 던과 공개 연애를 하고 있는 현아.


두 사람은 SNS를 통해 과감한 스킨십을 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신세대 커플다운 당당한 면모를 뽐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헤어지면 어쩌려고 그러냐"라는 우려의 시각도 존재한다.


이에 대해 던은 지난달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현아와 헤어져도 사진은 지우지 말자고 얘기했다. 젊은 남녀가 헤어질 수도 있고 다시 만날 수도 있는 거고 추억인데, 굳이 없었던 일로 하는 건 저희 스타일이 아닌 것 같다"며 쿨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매우 파격적인 발언이라 던의 말은 화제를 모았는데, 현아가 이에 대해 추가 설명을 덧붙였다.


지난달 22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현아는 "남는 건 사진이라고 생각해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많이 업로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물론 저 혼자 봐도 상관없지만, 공개 이후 내가 힘들까 봐 걱정하는 팬들에게 '나 이렇게 씩씩하게 잘 지내고 있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던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현아는 "나는 행복하면 불안해하는 타입이다. 그래서 던에게 '(우리 헤어지면) 어떡하지?'라는 질문을 자주 한다. 그럴 때마다 던이 '뭘 어떡해? 다시 만나면 되지'라고 안정을 시켜줬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현아는 "그래서 '그렇다면 우린 그대로 (사진) 다 남겨두자. 어차피 다시 만날 거니까'라고 했던 것"이라며 이슈가 된 발언이 나오게 된 전말에 대해 전했다.


현아는 던과 연애를 하면서 소속사, 일부 팬 등을 잃었지만, 얻은 것도 많다.


그는 많이 밝아진 자신의 모습도 던의 영향이 크다며 남자친구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ojong_1994'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